아웃도어 의류는 방수, 방풍, 통기성 등이 강화된 기능성 원단에 화려한 컬러와 프린트를 입힌 고가의 제품으로, 관리에 소홀하면 기능과 색상에 문제가 생기기 쉽다.

이에 늘 새 옷처럼 의류 본연의 기능을 유지시켜주는 아웃도어 관리법을 알아보자.


1. 드라이클리닝, 오히려 기능 손상 부추겨

아웃도어 의류의 주요 소재인 고어텍스, 폴리에스터, 우레탄, 나일론 등 합성섬유는 일반적인 상식과 달리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오히려 기능이 손상되기 쉽다.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기능성 멤브레인(얇은 기능성 막)을 손상시킬 뿐 아니라 기능성 의류의 생명인 발수력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.

이에 아웃도어는 오염부분이 생길 때마다 물걸레로 오염부분을 닦아주는 것이 특수 원단의 기능을 유지하며 최대한 오래 입을 수 있는 방법이다.



2. 전체적인 먼지는 중성세제로 손빨래

황사철 먼지 등으로 인해 전체적으로 때가 탄 경우는 20°C 정도의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가볍게 손빨래 한다. 이 때도 비비거나 세게 문지르는 건 금물이다. 특히 더러운 부분은 세제를 묻힌 솔로 살살 문지른다. 표백제, 일반세제, 유연제 등도 피하는 것이 좋다.



3. 그늘에 뉘어서 말리기

아웃도어 의류는 세탁 후에도 탈수기에 넣거나 손으로 비틀어 짜면 안 된다. 직사광선을 피해 그늘에 뉘어 말려야 하는데, 옷걸이에 걸어 말리면 물기가 아래로 모여 형태가 변형될 수 있으므로 바닥에 펼쳐 건조시키는 게 좋다.

또한 건조 후 야외나 열린 공간에서 방수 및 발수 스프레이를 뿌려주면 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, 원단이 많이 구겨져서 다림질을 해야 할 경우에는 다른 천을 덧대고 다림질하면 된다.

 

 



4. 습기와 빛은 피하는 것이 좋다

고어텍스, 폴리에스터 등 합성섬유로 된 의류는 좀벌레나 해충 피해는 거의 없지만 습기와 빛은 피하는 게 좋다. , 베란다에 옷걸이를 설치해 보관하는 경우 쉽게 변색될 우려가 있으므로 되도록 햇빛이 차단된 곳에 보관하도록 한다. 수납장에 보관 시 소취제, 제습제를 비치해 습기로 인한 곰팡이와 악취를 방지해야 한다. 의류 사이에 신문지를 넣어 보관하면 정전기가 발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.

애경 관계자는 "아웃도어 의류는 가급적 세탁횟수를 최소화 하되 드라이클리닝은 금하고 손세탁 시 반드시 기능성 중성세제를 사용해야 한다"면서 "세탁 후 탈수, 다림질에 유의하고 보관 시 탈취 효과가 있는 제습제를 이용하면 깨끗한 세탁과 함께 탈색 방지, 냄새 제거도 가능하다"고 조언했다.

+ Recent posts